정부, 고용시장 악화에 공공부문 일자리 154만개 신속 공급


1 분 읽음

정부, 고용시장 악화에 공공부문 일자리 154만개 신속 공급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 충격에 대응하기위해 공공부문 일자리 154만개를 공급한다.

 이를 위해 비대면, 디지털 등 일자리 55만개를 

새롭게 마련하는 것은 물론, 기존에 계획됐던 직접 일자리 사업, 

공무원 채용을 다음달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정부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부문 중심 고용충격 대응방안’을 확정했다.

먼저 정부는 직접 일자리 55만개를 신규 창출한다.

이중 10만개는 공공 데이터 구축, 온라인 콘텐츠 기획 등

 일손이 부족한 분야를 중심으로 비대면ㆍ디지털 일자리로 채워진다. 

취약개층이 참여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 방지

 △농어가 일손 돕기 등 공공일자리 30만개도 조성된다.

그밖에 중소ㆍ중견기업에 최대 6개월 간 인건비 및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약 15만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지원금 지급 사업은 크게 △정보통신(IT) 활용 직무 관련인 청년 디지털 

△인턴을 활용하는 청년 일경험 △취업취약계층 대상 근로계약 등으로 나뉜다.

코로나19로 미뤄졌던 직접 일자리 사업도 다음달부터 재개된다. 

휴직 등으로 중단됐던 일자리 44만5,000개는 

야외, 온라인 등 감염 우려가 적은 활동으로 전환돼 실시된다.

 채용 자체가 이뤄지지 않은 일자리 16만7,000개의 경우,

선발절차와 교육일정을 신속히 추진해 5, 6월 중 선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여기에 국가공무원 및 공공기관 채용절차를 재개해 

일자리 5만개를 추가로 창출한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일반직 국가공무원 공채, 지역인재 7ㆍ9급, 경찰ㆍ소방ㆍ해경 채용절차는

 변경된 일정대로 진행되며, 공공기관은 7, 8월에 채용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5, 6월 중 채용절차를 개시한다.

이날 회의에선 고용안정 대책도 논의됐다. 

정부는 예산 37조5,000억원을 투입해 구직급여, 고용유지 및 

고용서비스 지원을 강화하고, 고용안정 특별대책을 실시한다.

또 중위소득 50% 이하 구직자에게 최대 300만원의

 구직촉진수당과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의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예술인에 대한 고용보험 적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고용보험법 개정도 추진된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