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한국 국가채무비율, 내년 GDP 대비 50% 달할 수도”


블룸버그 “한국 국가채무비율, 내년 GDP 대비 50% 달할 수도

한국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충격이 확대 되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내년에는 50%까지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 19 여파로 한국의 GDP는 1.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경우 한국의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지난해 약 37%에서 

올해 46%로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재정 확대 정책을 쓰면서 재정 적자 폭이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BI는 내년 경제가 2.1% 성장해도, 정부가 지속적인 확대 재정정책을 펴면서 

국가채무비율은 5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올해 GDP가 0.1% 감소하는 시나리오에서는

 올해 국가채무비율이 44%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성장률이 3.3%로 회복되면서 국가채무비율은 4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BI는 “문재인 정부는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확장 재정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은행 통화 정책도 정부 정책을 뒷받침 해, 

수개월 안에 기준 금리를 현재의 연 0.75%에서 연 0.50%로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종=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