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투수 이승헌, 직선타에 머리 맞고 병원 후송… 미세 골절ㆍ출혈


1 분 읽음

롯데 투수 이승헌, 직선타에 머리 맞고 병원 후송… 미세 골절ㆍ출혈


17일 대전 한화-롯데전에서 3회말 롯데 투수 이승헌이 
정진호의 타구에 머리를 맞고 쓰러지자 정진호가 다가가 살피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롯데 우완 투수 이승헌(22)이 경기 중 타구에 머리를 맞아 병원으로 실려갔다.

17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 등판한 이승헌은 0-0이던

 3회 1사 1ㆍ2루에서 한화 정진호의 직선타에 머리 왼쪽을 맞고 그대로 쓰러졌다.

 이승헌은 머리를 감싸고 고통스러워했고, 

응급 인력이 들어와 그의 상태를 확인한 뒤 앰뷸런스에 태워 병원으로 보냈다.

 용마고를 졸업하고 2018년 입단한 이승헌은 지난해 1경기에 출전했고, 

이날 개인 통산 두 번째로 선발 등판했다.

 롯데는 1사 만루에서 송승준을 급히 투입했다.

정밀 진단 결과 이승헌은 머리에 미세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 구단은 “충남대 병원에서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정밀 검사한 결과, 

미세한 두부 골절과 출혈 소견이 나왔다”면서 

“일단 입원 후 경과를 살펴 부산으로 이송할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