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투혼 발휘한 男농구대표팀, 코트디부아르 꺾고 25년 만에 승리



마지막 투혼을 발휘한 대한민국이 25년 만에 월드컵 승리를 신고했다.


대한민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8일 중국 광저우 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 M조 코트디부아르와의 최종전에서 80-71로 승리했다.


라건아가 광저우를 지배했다. 더불어 박찬희와 허훈, 이승현, 김선형까지 제 역할을 해내며

 1994 캐나다세계농구선수권대회 이집트 전 승리(76-69) 이후 25년 만에 1승을 차지했다.

이는 월드컵 14연패를 끊는 귀중한 승리였다.


이번 대회 첫 쿼터 리드를 가져간 대한민국이었다. 

라건아를 중심으로 이승현, 박찬희가 공격에 적극 참여하며 18-14로 앞섰다.

 코트디부아르는 아보우오가 절정의 컨디션을 자랑했지만 5개의 팀 실책이 발목을 잡았다.


2쿼터 시작부터 허훈의 손끝이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연달아 3점포를 터뜨리며 28-16, 12점차 리드를 이끌었다. 라건아와 박찬희, 양희종까지 가세한 대한민국은 

코트디부아르를 침묵시켰다. 






코트디부아르의 추격은 매서웠다. 

한 번 분위기를 가져오자 거침없이 밀어붙였다. 대한민국은 강상재의 연속 5득점으로 간신히 떨쳐낼 수 있었다.

 박찬희 역시 적극적인 공격을 선보이며 대한민국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압도적이었던 대한민국은 전반을 50-30으로 마무리했다.


라건아의 압도적인 존재감은 3쿼터에도 여전했다. 

코트디부아르의 골밑을 완벽히 무너뜨리며 대한민국의 큰 리드를 이끌었다.

 코트디부아르의 반격도 대단했지만 20점의 격차는 부담스러웠다.


당황한 코트디부아르는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까지 범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3쿼터 역시 대한민국이 66-47로 앞선 채 끝냈다.


4쿼터 시작과 동시에 코트디부아르의 반격이 찾아왔다. 

대한민국의 실책을 역으로 이용해 속공 득점을 만들어냈다. 점수차는 금세 좁혀졌다. 

코트디부아르는 속공과 3점슛을 고루 섞어 대한민국의 골밑을 폭격했다. 

4쿼터 중반 57-68까지 좁히며 역전 기회를 잡았다.


위기의 순간을 구해낸 건 김선형이었다. 연속 3점슛을 성공시키며 다시 격차 벌리기에 나섰다. 

코트디부아르 역시 3점슛 위주로 공격에 나서며 한 자릿수 격차까지 좁혔다.

 김선형의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까지 겹친 대한민국은 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코트디부아르의 무리한 3점슛 시도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수비를 단단히 한 대한민국은 허훈의 쐐기 득점으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경기 결과

대한민국 80(18-14, 32-16, 16-17, 14-24)71 코트디부아르

대한민국

라건아 26득점 16리바운드 2어시스트

허훈 16득점 3어시스트

박찬희 14득점 6어시스트 2스틸

이승현 8득점 4리바운드


코트디부아르

슐리만 디아바테 12득점 6리바운드

브라이언 팜바 12득점 2리바운드

찰스 아보우오 15득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