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집중력' 무너진 리버풀, 무패 우승 '대기록' 물거품


[EPL POINT] '수비 집중력' 무너진 리버풀, 무패 우승 '대기록' 물거품

대기록에 대한 부담감이 컸을까? 리버풀이 평소와 달리 수비 집중력이 무너졌고, 결국 `강등권` 왓포드에 충격적인 완패를 당했다.

리버풀은 1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에 위치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에서 왓포드에 0-3 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리버풀은 27경기 무패(26승 1무)가 마감됐고, 무패 우승이 무산됐다. 

또한, 리버풀은 연승 행진과 리그 무패 행진도 모두 마감되며 대기록을 작성하지 못하게 됐다.

최근 리버풀의 경기력이 흔들리고 있다.

 리그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며 사실상 우승이 유력해진 상황이지만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패배했고, 웨스트햄과 리그 경기에서도 수비력이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이날도 마찬가지. 특히 전반에 선제골은 물론이고, 유효 슈팅도 나오지 않았다.

 리버풀은 마누라 라인을 중심으로 빠른 공격을 시도했지만 두터운 수비벽을 뚫지 못했고, 

오히려 왓포드의 역습에 고전했다. 결국 선제골의 몫은 왓포드였다. 

후반 9분 스로인 상황에서 두쿠레의 패스를 사르가 마무리하며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버풀의 수비 집중력이 완벽하게 무너졌다. `통곡의 벽`이라 불리던 반 다이크도 어쩔 수 없었다. 

후반 15분 측면에서 볼을 살린 디니가 전방으로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사르가 잡아 침투해 감각적인 칩슛으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치명적인 실수도 나왔다. 후반 27분 아놀드의 패스 미스를 사르가 가로채 패스를 연결했고,

 디니가 텅 빈 골문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리버풀은 후반 34분 미나미노까지 투입하며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지만 결국 승자는 왓포드였다.

이번 패배로 많은 기록이 사라진 리버풀이다. 

특히나 아쉬운 것은 단단하던 수비 집중력이 무너진 것이고, 

무패 우승, 연승 기록, 무패 행진, 연속 득점 기록 등이 모두 사라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출처: 인터풋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