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황희찬+미나미노’로 460억 벌었다



잘츠부르크, ‘황희찬+미나미노’로 460억 벌었다



(베스트 일레븐)
오스트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가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서만 3,025만 파운드(약 458억 8,000만 원)를 벌여 들었다.

 유럽을 호령하며 팀 공격을 이끌던 황희찬과 미나미노를 떠나보내는 대가다.

우선 미나미노는 이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행이 확정됐다. 1월 1일 합류가 공식적으로 확정됐다.

 미나미노는 725만 파운드에 리버풀과 계약했다. 미나미노는 이번 시즌 잘츠부르크에서 

리그와 컵 대회 등을 모두 포함해 9골 11도움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겨울 이적 시장이 열리기도 전에 미나미노의 듀오 황희찬도 EPL의 러브콜을 받았다.

 여러 팀들이 관심을 보이며 몸값이 올라갔고, 결국 최근 상승세인 울버햄튼이 이적에 유리하다.

아직 공식적 발표가 나지는 않았지만, 영국 현지 언론들은 황희찬과 울버햄튼이 곧 동행하게 될 것이라며

 큰 기대를 보내고 있다. 예상 이적료 역시 높다. 미나미노의 약 세 배에 가까운 2,300만 파운드다.

이에 두 선수를 모두 팔아넘긴 잘츠부르크는 약 460억 원의 거액을 두둑하게 챙기게 됐다.

 물론 주축 선수들을 둘이나 잃어 전력 공백은 불가피하겠으나,

 겨울 이적 시장 치고는 대단히 높은 수입을 얻은 점은 분명 고무적이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