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전사 이끌었던 핌 베어벡, 암 투병 끝 숨져


태극전사 이끌었던 핌 베어벡, 암 투병 끝 숨져


핌 베어벡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숨졌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베어벡 감독이 암과 싸우다 숨졌다”고 2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한 베어벡 감독은 

1998년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 무대로 활동 반경을 넓혔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과 함께 한국 대표팀 코치로 합류한 그는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 기여하며 

한국과도 인연을 쌓았다. 베어벡 감독은 같은 네덜란드 출신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코치로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부터는 직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으나 1년 만에 사퇴했다.

이후 호주 대표팀과 모로코 23세 이하(U-23) 대표팀 등을 거친 베어벡 감독은 

2016년 12월부터 오만 대표팀을 이끌었는데, 지난해 중동 지역대회 걸프컵에서 정상에 오른 데 이어 

올해 아시안컵에서는 처음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뒤 16강전에 진출하기도 했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