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니폼, 코로나 끝나면 가장 눈에 띌 것” (英 매체)


“한국 유니폼, 코로나 끝나면 가장 눈에 띌 것” (英 매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올해부터 디자인과 

엠블럼 모두 바뀐 대한민국 대표팀 유니폼이 

전 세계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한국 대표팀 유니폼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해결되고 축구 경기가 재개되면, 누구보다 더 잘 보일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 대표팀과 용품 메인 스폰서인 나이키는 2020년 

유니폼과 엠블럼 디자인에 큰 변화를 줬다. 

파격적인 변신에 첫 반응은 그리 좋지 않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호평이 이어졌고, 

전 세계에서도 한국의 새로운 유니폼에 주목하고 시작했다. 

미러를 포함한 영국 언론들도 “태극기에서 영감을 받아 한류 

스타일의 패턴으로 디자인됐다. 

한국 신화에서 힘과 용기를 상징하는 백호 엠블럼도 개선했다”며 높게 평가했다.

새 유니폼은 지난 3월에 열릴 투르크메니스탄과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에서 

실전 공개가 예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실전 공개는 연기된 상태다.

사진=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