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최고의 경기로 불리우는 유로 2012 스페인 VS 이탈리아 분석


4 분 읽음

20세기 최고의 경기로 불리우는

유로 2012 스페인 VS 이탈리아 분석 (경기 운영 및 전반전,후반전)

- 일단 두 팀의 선발 라인업, 특이한 점이라면 스페인은 9번 공격수가 없는 상태이며 이탈리아는 데 로시는 센터백 중앙에 위치시켜서 수비 숫자를 늘린 상태다.

 


- 그리고 최전방 발로텔리, 카사노, 몬톨리보를 이용해 부스케츠를 통한 패스길을 압박했으며 부스케츠는 자유롭게 앞으로 패스를 전개하지 못했다.

 


- 그 결과 스페인은 사비 알론소를 이용해 이탈리아의 수비 진영에 롱 볼이라는 패턴도 있다라는 것을 보였으나 가짜 공격수로 나온 파브레가스는 전형적인 미드필더이기에 상대 수비 뒷공간을 제대로 공략하는데는 어려움을 보일 수 밖에 없었다. 

 

 

- 스페인은 알바를 이용한 적극적인 사이드 공략 패턴 플레이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탈리아는 데 로시를 이용한 1차 수비 방어에 계속해 성공했으며 스페인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는데 성공했다.

 

 

- 이탈리아는 스페인은 편안하게 볼을 소유해 빌드업을 하지 못하게 강한 압박을 들어갔으며 최전방 발로텔리 역시 적극적으로 사비 알론소를 마킹해 롱 볼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경기를 흘러갈 수 있게 만들었다.

 

 

- 그럼 이탈리아는 어떻게 공격을 가져가는가, 바로 데 로시가 볼을 소유. 양 옆 센터백들에게 볼을 넘겨준 후 한 명의 마킹을 자신에게 유도시키고 양 옆 센터백들이 빌드업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 그리고 이탈리아에는 티아고 모따가 있었다. 피를로가 계속해 상대에게 압박을 당하고 있기에 다른 패서가 필요한 상황이였는데 스페인은 사비 알론소로 대응을 했다면 이탈리아는 티아고 모따로 대응해 경기 밸런스를 맞추는데 성공했다. 

 

* 본래 스페인의 수비 전술은 파브레가스 선수가 중원에서 수적 우위를 가져감과 동시에 피를로 선수를 적극적으로 압박해 빌드업을 방해하는 형태였는데 피를로를 압박하니 티아고 모따를 이용한 사이드 오픈 플레이, 그리고 데 로시가 적극적으로 빌드업에 가담해 스페인에게 혼란을 주는데 성공했다.

 

 

- 펄스나인(가짜 공격수) 전술의 전형적인 패턴이다. 파브레가스가 최전방이 아닌 약간 아래로 내려와 상대 수비를 유도하고 빠르게 이니에스타, 다비드 실바 등에게 볼을 보내 빠른 전개로 승부를 보는 식. 

 

* 이것을 반대로 이야기하자면 상대 중앙 공격수는 상대 수비 진영에 위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이탈리아 중앙 수비수들에게 별다른 압박이 없다는 것이고 그렇다면 본래 미드필더로서 패스 능력이 뛰어난 데 로시 선수가 아무런 압박을 받지 않고 롱패스로 빌드업을 가져갈 수 있기에 스페인으로서는 부담스러운 상황일 수 밖에 없다. 

 

- 파브레가스는 프리롤 임무를 부여 받았지만 그 결과 이탈리아의 수비 라인에 막혀 효과적인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했고 위 장면처럼 무의미한 볼 소유만을 보였을 뿐이다. 

 

- 하지만 스페인에는 사비라는 세계 최고의 패서가 있었으며 이탈리아의 라인 형성을 무시하듯 패스를 넣어주는 등, 이탈리아에게 큰 부담감을 줬다. 

 

 

* 결국 스페인은 별다른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한 채 무득점으로 전반을 마무리 하였다. 

- 후반전

 

- 이탈리아는 후반전 득점에 치중하기 위해 득점에 특화된 디 나탈레 투입했다, 그 결과 투입 3분만에 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 그리고 이 장면에서 눈여겨 봐야 하는 것은 피를로에게 아무런 압박을 주지 않고 자유롭게 둔다면 어떻게 되는가를 제대로 보여 준 장면이다. 

 

 

- 스페인은 이에 맞춰서 좌측에 조금 더 힘을 주기로 결정. 이니에스타-알바를 이용한 사이드 패턴 플레이, 여기에 사비, 다비드 실바가 오른쪽에서 왼쪽에 적극적으로 가담해 공격 숫자를 늘려 상대에게 혼란을 주는데 성공했으며 그 결과 파브레가스가 적극적으로 페널티 박스로 침투가 가능해지면서 동점골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 이 패턴은 효과를 볼 수 밖에 없었다. 스페인은 오른쪽 공격에 무게감 보다는 확실히 왼쪽에 무게감을 확실히 주면서 상대를 계속해서 괴롭혔으며 

그 결과 이탈리아의 수비 라인이 점점 흔들리면서 상대에게 계속해 기회를 허용했다. 

 

- 스페인은 이제 대놓고 왼쪽 라인에 숫자를 늘렸으며 이탈리아는 여기에 수비 숫자를 늘릴 수 밖에 없었기에 이탈리아의 수비 밸런스를 무너뜨리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 스페인은 후반 70분 경 파브레가스와 토레스를 교체해 자신들의 공격 패턴을 늘렸다, 토레스는 전형적인 뒷공간을 터는 라인 브레이커 공격수이기에 이탈리아의 뒷공간을 부담스럽게 만드는데 성공했다. 사실 토레스는 이 시기에 폼이 많이 떨어진 시기라 윗 장면에서 골을 넣지 못한 부분은 아쉬운 부분이다. 

 

- 이탈리아는 전반전 자신들이 원하는 경기 운영을 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후반전 갈수록 자신들의 집중력 및 체력이 떨어졌으며 그 결과 상대에게 경기 주도권을 내주면서 어려움을 보일 수 밖에 없었다. 

 

- 이탈리아의 공격은 더 이상 효율적이지 못했다, 지오빈코를 후반전에 넣어 상대를 흔들기 원했으나 공격 숫숫잦가 너무나 부족했으며 혼자의 힘으론 뭘 만들 수가 없는 상황이였다.

 

- 피를로는 계속해 압박을 당하고 있었으며 티아고 모따 역시 압박으로 인해 자유롭게 볼을 앞으로 전개시키지 못하면서 이탈리아는 후반전 확실히 경기 주도권을 스페인인에게 내주게 되었다.

 

- 결국 이탈리아는 지키기 위해 모든 선수들을 수비 진영에 내렸으며 우주 방어에 성공. 1:1 무승부를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 조별 첫 경기, 두 팀은 엄청난 전술을 들고 나와 역대급 경기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전술에 맞대응이 계속해 반복이 되면서 엄청난 재미를 줬으며 결국이 경기는 유로 2012 최고의 경기를 넘어 21세기 들어 최고의 경기로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