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A투수 시민 폭행 혐의 입건. LG구단 "상황 파악중"


1 분 읽음

LG A투수 시민 폭행 혐의 입건. LG구단 "상황 파악중"


LG 트윈스에 새해 시작부터 악재가 터졌다.

LG 구단의 A선수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 

서울 용산경찰서는 2일 LG 소속의 프로야구 선수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선수는 지난달 29일 새벽에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아파트 근처에서 

B씨의 얼굴을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술에 취해 여자친구와 다투던 중 이를 말리려고 온 B씨를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LG 구단도 이 사건에 대해 파악 중이다.

 LG 구단은 "A선수가 전화로 알려와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직접 만나서 사건에 대한 얘기를 들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단측은 이어 "일단 사건 결과를 본 뒤에 징계 등을 논의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A선수는 2013년 LG에 입단한 투수로 지난해 1군에서 꾸준히 뛰면서 팀의 포스트시즌행에 도움을 줬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