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모금회 “정대협에 쉼터 장소 변경 제안한 적 없다”


정의연 기부금 논란

공동모금회 “정대협에 쉼터 장소 변경 제안한 적 없다”


[저작권 한국일보] 지난 14일 경기 안성시 금광면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대문이 굳게 잠겨 있다. 김영훈 기자


정의기억연대가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서울이 아닌 

경기 안성에 마련한 배경에 대해 ‘공동모금회’ 제안을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한 가운데 공동모금회가 이를 반박하는 입장을 내놨다.

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는 18일 정대협의 경기 안성 쉼터(힐링센터)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애당초 정대협에 장소 변경과 관련된 제안을 한 적이 없고 

오히려 정대협이 안성에 쉼터를 짓기로 정한 뒤 이를 모금회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전날 정의연 해명과는 정면으로 배치된다.

정의연은 하루 전날 설명자료를 내고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서울에서 차로 2시간 떨어진 경기 안성에 마련한 건 부적절하다는 논란에 

대해 문제 없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10억원의 기부금을 낸 현대중공업과 

사업을 계획한 2012년 당시엔 서울 마포구에 자리한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인근에

 쉼터를 세우려고 했지만 예산 문제로 계획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게 

정의연의 설명이었다.

그러면서 정의연은 ‘공동모금회’를 언급했다. 

당시 현대중공업은 공동모금회를 통해 정대협에 10억원을 지정기부했고, 

공동모금회는 이후 정대협이 기부금을 제대로 사용하는지 감시하는 역할을 했다.

 정의연은 “사업장소를 서울로 제한할 필요가 없다는 공동모금회 제안에 따라

 서울 외 지역까지 넓혀 후보지를 물색했고 

이후 경기 안성을 선택한 것”이라고 했다. 

대협 대표였던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의원 당선인도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공동모금회가 경기 지역도 좋다는 의견을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은 한정기간이 있어 그 기간을 넘기면 또 문제가 되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애초 선택지는 경기 안성이 아니었지만 주변 상황이 여의치 않아

 어쩔 수 없이 안성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동모금회 입장은 달랐다. 공동모금회는 

“피해자 쉼터를 당초 예정지인 서울이 아닌 곳에서 찾자고 제안한 건 모금회가 아니다”

며 “정대협이 사업부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서 

적정한 부지를 찾을 때까지 기다려주겠다고 안내한 상태였기 때문에, 

우리가 사업을 빨리 하라고 촉구한 것도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안성 쉼터 매입 절차가 제대로 지켜졌는지에 대해선 “당시 

사업 자체에 문제가 있는 건 없었다”며 “정대협의 전문성을 존중하는 취지에서 

정대협이 추진하는 대로 승인했고 2013년 9월 5일 10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