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줄기세포로 파킨슨병 치료 세계 첫 성공



맞춤형 줄기세포로 파킨슨병 치료 세계 첫 성공



재미 한인과학자 김광수 하버드대 교수

재미 한인과학자가 환자의 체세포를 신경세포로 바꿔 

뇌에 이식하는 방식으로 파킨슨병 치료에 성공해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은 김광수(66) 미국 하버드대 의대 교수이다. 

김 교수가 주도한 매사추세츠종합병원, 보스턴아동병원, 

다나파버-하버드대 암센터, 코넬대 의대, 한국 한양대 공동연구팀은 

환자의 피부세포를 만능줄기세포로 유도한 뒤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생성할 수 있는 전구세포를 만들어

 60대 파킨슨병 환자의 뇌에 주입한 결과 운동능력을 회복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의학분야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실렸다.

연구팀은 파킨슨병을 앓는 69세의 의사이자 발명가인 

조지 로페즈라는 자원자에게 2017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환자 자신의 체세포로 만든 도파민 신경세포를 뇌에 이식했다.

 수술 후 2년 동안 자기공명영상(MRI),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등

 다양한 검사를 통해 파킨슨병 증상이 완화된 것을 확인했다.

환자 자신의 세포를 이용했기 때문에 면역거부반응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복용하는 도파민약의 양을 줄일 수 있게 됐고, 

환자는 스스로 신발끈을 다시 묶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영,

 자전거 같은 신체활동도 원활하게 할 수 있을 정도로

운동능력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경생물학, 줄기세포 분야에서 세계적인 석학으로 김 교수는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생물공학과에서 

석박사를 마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코넬대 의대,

테네시대 의대 교수를 거쳐 하버드대 의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