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리히 동물원 사육사 호랑이에게 공격 받아 사망, 더 참혹한 이유


취리히 동물원 사육사 호랑이에게 공격 받아 사망, 더 참혹한 이유


시베리아(아무르) 암컷 호랑이 이리나가 4일(현지시간) 여성 사육사를 공격해 숨지게 한 참극이 발생한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제한구역 안에서 이리나와 한 우리에서 함께 지내는 수컷 호랑이 사얀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취리히 AP 연합뉴스


▲ 시베리아(아무르) 암컷 호랑이 이리나가 4일(현지시간) 여성 사육사를 공격해 숨지게 한 참극이 발생한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제한구역 안에서 이리나와 한 우리에서 함께 지내는 수컷 호랑이 사얀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취리히 AP 연합뉴스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여성 사육사가 시베리아 호랑이에게 물려 숨졌다. 관람객들이 관람하는 앞에서 벌어진 참극이라 충격을 더한다고 영국 BBC 등이 5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동물원 측은 전날 오후 1시 20분쯤 관람객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긴급대응팀이 달려들어 호랑이를 떼내 울타리 밖으로 내모는 데 성공하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55세 사육사는 곧바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주디스 회들 취리히 경찰 대변인은 “슬프게도 모든 도움이 너무 늦게 취해졌다”고 말했다. 왜 사육사가 같은 시간 호랑이와 울타리 안에 함께 있을 수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호랑이는 이리나란 이름의 암컷으로 2015년 덴마크의 한 동물원에서 태어나 지난해 취리히 동물원으로 옮겨왔다. 울타리에는 다섯 살 이리나와 네 살 반 된 수컷 호랑이 사얀이 함께 지내고 있었다. 세베린 드레센 취리히 동물원장은 AP 통신에 희생된 사육사가 몇년 동안 일한 직원이라며 유족들에게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했다. 공격 모습을 지켜본 관람객들에게는 전문적인 상담 치료가 제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로 휴장하다 최근 문을 다시 연 동물원은 5일 하루 휴장했다. 6일은 다시 문을 여는데 참극이 발생한 호랑이 구역은 당분간 관람객들을 받지 않는다. 동물원 측은 또 이리나를 안락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전했다.

동물원이나 야생보호구역에서 동물이 공격하는 일은 상대적으로 드문 편이지만 취리히 동물원에서도 지난해 12월에도 악어가 울타리 안에 들어와 청소 작업을 하던 사육사의 손을 물었다. 악어는 결국 사살됐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