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먼저 걸린 사람 상금” 미국서 충격의 '코로나 파티' 열어


“코로나 먼저 걸린 사람 상금” 

미국서 충격의 '코로나 파티' 열어


코로나 19에 먼저 걸린 사람에게 

상금 주는 '코로나 파티'미국 대학생들, 

코로나 환자가 참석한 가운데 파티 열어


미국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19에 먼저 걸린 사람에게 상금을 주는

 '코로나 파티'를 잇따라 연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하 셔터스톡


미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 보건당국은 일부 대학생들이 

이런 파티를 개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지난 2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터스컬루사시 코로나19 대응팀을 이끄는

 랜디 스미스(Randy Smith) 소방 대장은 시의회 보고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부 학생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 파티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Young people are throwing coronavirus parties with a payout when one gets infected, official saysSome young people in Alabama are throwing Covid-19 parties, a disturbing competition where people who have coronavirus attend and the first person to edition.cnn.com


코로나19 환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 파티는 

환자와 접촉한 사람 중 가장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파티 티켓 판매금을 주는 조건을 내걸었다.


 


보건당국은 지난 몇 주 동안 이런 형태의 파티가 여러 차례 열렸고,

 앞으로 파티 현장을 확인하는 즉시 해산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스미스 소방 대장은 "처음에는 그저 소문인 줄로만 알았는데 

조사를 해보니 실제 그런 일이 있었다는 점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1일 AFP통신은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인용해 

이날 오후 8시 30분까지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 5만2898명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